조기진단이 어려운 여성암, 난소암(상피성 난소암) 



  • 난소암이란?


난소는 자궁 양쪽에 하나씩 위치한 엄지손가락 정도 크기의 기관이에요. 난소에서는 한 달에 한 번씩 생식세포인 난자가 성숙하고, 밖으로 나오는 배란이 일어나요. 난소는 여성의 월경주기를 조절하는 호르몬을 만드는 기관이기도 해요. 이런 난소에 생기는 악성 종양을 난소암이라고 불러요.

난소암의 약 90%는 난소 표면의 상피세포에서 생기는 상피성 난소암이에요. 상피성 난소암은 암세포 모양에 따라 다시 장액성, 점액성, 자궁내막성, 투명세포암 등으로 나눌 수 있어요.



  • 난소암의 위험 요인


난소암이 생기는 기전은 아직 정확하게 밝혀지지 않았지만, 난소암의 몇 가지 위험 요인은 알려져 있어요. 일생에서 배란의 횟수가 많은 사람은, 그렇지 않은 사람에 비해 상피성 난소암이 생길 위험이 커져요. 예를 들어 초경이 빨리 시작되었거나 폐경이 느린 사람, 일생에서 한 번도 출산한 적이 없는 사람은 난소암의 발생 위험이 커져요. 난소암의 10%는 유전성인데, BRCA 유전자 변이가 있는 사람은 난소암 발생의 위험이 커요. 유방암이나 자궁내막암, 대장암을 앓았던 적이 있는 여성도 상피성 난소암의 위험도가 높아요. 석면이나 방사선 노출도 난소암과 관련이 있어요.


  • 난소암의 증상


상피성 난소암은 암이 상당히 진행할 때까지 특별한 증상이 나타나지 않을 때가 많아요. 배가 불편한 느낌이 들거나 빵빵해지기도 하고, 소화가 잘 안 되는 것 같은 느낌이 들기도 해요. 배에 무언가 덩어리가 만져지거나, 생리 중이 아니거나 폐경이 되었는데도 질 출혈이 생겨서 병원을 찾는 사람도 있어요. 종양이 커지면서 방광이나 직장을 누르면 소변을 자주 보거나, 변비가 생겨요. 상피성 난소암이 복막과 림프절로 전이되면 복수가 차기도 해요.


  • 난소암의 진단


난소암이 의심될 때는 혈액으로 난소암의 종양표지자(CA 125) 수치를 확인하면서, 초음파와 CT, MRI 등으로 종양이 있는지, 위치는 어디인지, 전이가 있는지 확인해요. 이런 영상 검사로도 암의 여부를 추정할 수 있지만, 최종적인 진단은 수술로 종양을 제거하고, 조직 검사로 직접 세포를 확인해야 내릴 수 있어요.


  • 난소암의 치료


상피성 난소암의 일차적인 치료는 수술이에요. 암을 제거하려는 목적도 있지만, 암세포를 확인해서 난소암을 확진하고, 암의 진행 상태를 알기 위해서는 수술이 꼭 필요해요. 수술 방법이나 범위는 암의 진행이나 전이 여부에 따라 달라져요. 항암화학요법도 난소암을 치료하는 중요한 방법이에요. 수술로 암을 제거하고 난 후에 항암화학요법을 하기도 하고, 광범위하게 전이가 되었다면 항암화학요법을 먼저 해서 암이 작아지게 한 뒤에 수술하기도 해요. 항암제를 복강 안으로 직접 넣는 복강 내 항암치료를 하기도 해요.


  • 주의사항


난소암은 증상이 나타나더라도 불분명해서, 다른 질환으로 오인하면서 병원을 찾는 것이 늦어지기도 해요. 배에 통증이 느껴지거나 배가 빵빵한 느낌이 계속될 때, 조금만 먹어도 금세 배가 부른 느낌이 들 때는 병원에 방문해서 진료를 받아보는 것이 좋아요. BRCA 유전자 변이가 확인되었다면, 의사와 상의하여 주기적으로 초음파 검사와 종양표지자 검사를 받아요. BRCA 유전자 변이가 있으면서 더는 출산 계획이 없다면, 난관과 난소를 절제하는 수술도 고려할 수 있어요.